한국은행, 자영업 다중채무자 연체 13조원 '역대 최대'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3/11/22 [08:4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여러 금융기관에서 최대한 대출을 끌어모아 버텨온 자영업 다중채무자들이 높은 금리 속에 속속 한계를 맞고 있다.

 

22일 한국은행이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양경숙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시도별 자영업 다중채무자 대출 현황' 자료에 따르면 올해 2분기 말(6월) 현재 전국 자영업 다중채무자의 전체 금융기관 대출 잔액은 743조9천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은은 자체 가계부채 데이터베이스(약 100만 대출자 패널 데이터)를 활용해 개인사업자대출 보유자를 자영업자로 간주하고, 이들의 가계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을 더해 전체 자영업자 대출 규모를 분석했다. 이들 가운데 다중채무자는 가계대출 기관 수와 개인사업자 대출 상품 수의 합이 3개 이상인 경우다.

 

743조9천억원은 역대 최대 기록일 뿐 아니라, 작년 2분기 말(700조6천억원)과 비교해 6.2% 더 불었다. 3.2% 늘어난 자영업 다중채무자 수(177만8천명)도 역대 가장 많았다.

 

1년 사이 연체액(13조2천억원)과 연체율(1.78%)은 더 크게 뛰었다.

 

이 자료에서 연체액은 원리금을 1개월 이상 갚지 못한 자영업 다중채무자의 대출액 전체로 정의됐다. 연체가 시작된 만큼, 돌려막기가 사실상 불가능한 다중채무자의 특성상 해당 대출자가 보유한 모든 대출을 잠재적 최대 연체액으로 간주해 분석할 필요가 있다는 게 한은의 설명이다. 연체율은 이렇게 추산된 연체액이 전체 자영업 다중채무자의 대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다.

 

3분기 연체액 13조2천억원은 작년 2분기 말(5조2천억원)의 약 2.5 배에 이르고, 연체율도 0.75%에서 2.4 배인 1.78%로 치솟았다. 모두 역대 최대·최고 수준이다.

 

전국 자영업 다중채무자 1인당 평균 대출액은 4억1천800만원으로, 2020년 1분기(4억3천만원) 이후 3년 3개월 만에 가장 많았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테슬라·현대차·기아 등 19개 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