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유아 항생제 처방 건수 1위 "노르웨이의 7.6배"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7/01/19 [09:5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우리나라에서 태어나는 신생아는 만 2살이 될 때까지 1인당 연평균 3.41건의 항생제를 처방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병주 서울대의대 예방의학교실 교수팀은 미국 보스턴 아동병원 연구팀 등과 공동으로 세계 6개국(한국, 독일, 이탈리아, 노르웨이, 스페인, 미국)의 영유아를 대상으로 1인당 항생제 처방 건수를 비교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2008∼2012년 사이 6개국에서 항생제를 한 번이라도 처방받은 적이 있는 만 2세 이하 영유아 총 7천400만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결과 한국 영유아의 항생제 처방 건수는 1인당 3.41건으로 비교 대상국인 이탈리아(1.50건), 스페인(1.55건), 미국(1.06건), 독일(1.04건), 노르웨이(0.45건)를 압도했다. 비교 대상국 중 영유아 항생제 처방이 가장 적은 노르웨이와 비교하면 한국의 처방건수는 7.6배에 달했다.

 

특히 한국은 가장 기본적인 1차 항생제로 평가받는 '페니실린' 처방률도 유일한 한 자릿수인 9.8%로 꼴찌였다. 반면 다른 나라의 페니실린 처방률은 노르웨이 64.8%, 독일 38.2%, 미국 31.8%, 스페인 27.7%, 이탈리아 16.5% 등으로 한국보다 훨씬 높았다.

 

한국의 페니실린 처방률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은 그만큼 페니실린에 내성을 가진 균이 많아 이보다 강력한 항생제를 많이 쓰고 있다는 얘기다.

 

특히 항생제는 세균 이외의 감염증, 즉 바이러스가 주원인인 감기에는 효과가 없는 만큼 감기에 항생제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 이는 암에 걸리지 않은 사람에게 항암제를 사용하지 않는 것과 같은 이치이다.

 

하지만 감기에 대한 우리나라의 항생제 처방률은 2014년 기준으로 44%에 이른다. 2002년 73.3%에 비하면 많이 감소했지만, 아직 호주(2009∼2010년 32.4%), 대만(2005년 39%), 네덜란드(2008년 14%) 등과 비교하면 높은 수준이다.

 

이번 연구결과를 담은 논문은 국제학술지 '소아과학 저널(THE JOURNAL OF PEDIATRICS)' 최근호에 발표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통계청, 수도권대학 박사 4명 중 1명은 실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