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트코인 구매자, 18% 카드빚까지 내며 투자
허승혜 기사입력  2018/01/12 [09:1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비트코인의 구매자 중 18%가 카드빚까지 내며 투자에 나서 사회 문제가 될 수 있다고 미 CNBC 방송이 보도했다.

 

'비트코인을 사기 위한 무모한 투자자들이 카드 빚까지 불사한다.', 미 CNBC 방송이 비트코인 구매자의 투자 유형과 관련해 한 신용대출 조사기관이 설문 조사한 내용을 인용하며 이같이 보도했다.

 

조사 내용에 따르면 상당수가 직불 카드나 은행에 예금한 돈을 빼내 투자하지만, 18%가 신용카드를 사용해 비트코인을 구매했다.

 

신용카드 투자자 중 20%가 잔고 부족으로 벌써 파산 상태에 이르게 된 것으로 조사됐다.

 

방송은 일부 투자자들이 집을 사기 위해 대출받은 돈까지 비트코인를 사는 데 사용해 향후에 큰 사회 문제로 발전할 수 있다는 우려를 밝혔다.

 

이런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는데도 구글 등 포털 사이트에서는 수주 동안 '신용카드를 사용해 비트코인 구매하기'라는 문구가 인기 검색어 상위권을 차지하고 있는 것도 문제라고 덧붙였다.

 

일부 월스트리트는 전문가는 가상화폐 시장이 전개되는 속도에 비해 정부 규제가 따라가지 못하는 것도 이같은 우려를 더욱 키우고 있다고 지적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공정위, 10년간 공정위 퇴직자 대거 대기업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