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미혼 45%가 부모와 생활…초기 독립자금 2,900만원
허승혜 기사입력  2018/03/12 [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30대 미혼 중 약 절반은 부모와 함께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은행이 12일 발표한 '2018 보통사람 금융생활 보고서'에 따르면 30대 미혼 중 45.6%가 부모 소유의 집에서 부모와 함께 거주 중이었다.

 

이 중 절반인 24.9%는 본인의 경제적인 사정으로 부모와 함께 거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30대 미혼 '캥거루족'의 56.8%는 남성이었다. 평균 소득은 234만원으로 동년배 독립가구보다 20만원 적었다.

 

소득에서 소비가 차지하는 비중은 50.4%로 30대 미혼 독립가구(46.4%)보다 높았고, 저축 비중은 31.1%로 독립가구(32.4%)보다 낮았다.

 

현재 경제 활동을 하는 2030 세대 중 미혼으로 혼자 거주하는 1인 가구는 29.5%였다.

 

2030 세대 미혼 1인 가구의 48.5%는 직장 때문에 혼자 살았고, 가족으로부터 독립을 원해 1인 가구가 됐다는 응답도 29.3%였다.

 

혼자 사는 2030 미혼 근로자의 초기 독립자금은 평균 2천917만원이었다. 이 중 90.4%가 주택 마련에 들어갔다.

 

2030 미혼 1인 가구의 50.7%는 독립 시 필요한 자금 마련을 위해 가족의 지원을 받았으며, 12.6%는 금융기관의 대출을 활용했다.

 

이들의 월평균 소득은 220만원이며, 이 중 절반인 109만원을 생활비와 주거비 등에 사용했다. 또 저축에 32.7%, 부채상환에 10.9%를 썼다.

 

2030 미혼 1인 가구의 32.1%는 소득보다 지출이 많았고, 평균 초과 지출액은 84만원이었다.

 

이 때문에 2030 미혼 1인 가구의 43.0%는 부모 등 가족으로부터 물질적 지원이나 현금 등 경제적 지원을 받고 있었다.

 

사회초년생의 평균 지출은 199만원으로 평균 소득(196만원)보다 3만원 많았다.

 

이 때문에 부모 등 가족의 지원을 받는다는 응답이 33.1%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1∼10월 세금, 263조 4천억원…전년비 26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