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퇴직연금 168조원 쌓여…2016년 말 대비 14% 증가
허승혜 기사입력  2018/03/22 [09:0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퇴직연금이 지난해 말 기준으로 168조원 넘게 쌓였다.

 

2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말 퇴직연금 적립금은 168조4천억원이다.

 

2016년 말보다 21조4천억원(14.6%) 증가한 규모다. 148조3천억원(88.1%)이 원리금 보장 상품이고, 실적배당 상품은 14조2천억원(8.4%)에 불과했다.

 

확정급여형(DB형)이 110조9천억원으로 11조3천억원(11.3%), 확정기여형(DC형)과 기업형 퇴직연금(IRP·Individual Retirement Pension)이 42조3천억원으로 7조3천억원(20.7%), 개인형 IRP가 15조3조원으로 2조9천억원(23.2%) 늘었다.

 

원리금 보장 상품은 예·적금 비중이 68조5천억원(46.2%)을 차지했다. 2016년(47.7%)보다 1.5%포인트(p) 하락했지만, 여전히 가장 높은 비중이다. 보험 상품이 64조4천억원(43.4%), 주가연계파생결합사채(ELB)가 13조2천억원(8.9%) 순이다.

 

실적배당 상품 가운데 13조8천억원(97.4%)은 집합투자증권이 차지했다. 집합투자증권 중 채권형이 9조4천억원(68.2%)을 차지해 보수적인 운용 행태를 보였다.

 

금융권역별 퇴직연금 점유율은 은행(50.0%), 생명보험(23.5%), 금융투자(19.1%), 손해보험(6.4%), 근로복지공단(1.0%) 순이다. 삼성생명과 신한은행 등 상위 6개사의 적립금이 52.2%에 달했다.

 

연간 수익률(총비용 차감 후)은 지난해 1.88%, 최근 5년 환산 수익률은 2.39%, 9년 환산은 3.29%다. 연간 수익률은 2016년보다 0.30%p 상승했다.

 

다만 금리가 상승세로 돌아섰는데도 원리금 보장 상품의 수익률은 2016년보다 0.23%p 하락한 1.49%를 기록, 은행권 정기예금 금리(1.65%)보다도 0.16%p 낮았다.

 

실적배당 상품 역시 코스피 지수가 지난해 21.76% 상승했지만, 해당 상품들의 평균 수익률은 6.58%로 2016년보다 6.71%p 상승하는 데 그쳤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통계청, 실업자 외환위기후 최대…취업자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