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군 사관생도 1인당 양성비용 2억3천만원
허승혜 기사입력  2018/10/10 [09:2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육·해·공군사관학교에서 사관생도 1명을 길러내는 데 4년간 2억3천만원 이상의 비용이 소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민홍철 의원이 10일 국방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해군사관학교는 사관생도 1명당 4년간 2억3천956만원의 양성비용을 쓰고 있다.

 

이 비용은 급여, 급식, 피복, 개인용품, 탄약, 교육자료 등 직접비와 인력운영, 장비 및 시설유지, 유류 등 간접비를 모두 포함한 것이다.

 

공군사관학교는 해군사관학교보다 조금 적은 2억3천710만원을, 육군사관학교는 또 공군사관학교보다 조금 적은 2억3천431만원을 각각 양성비용으로 쓰고 있다.

 

한편 간호사관학교는 1억2천481만원을, 육군3사관학교는 1억166만원을, 학생군사훈련단(ROTC)은 1천765만원을 각각 양성비용으로 책정한 것으로 조사됐다.

 

ROTC는 입영 훈련 기간에 한해서만 3학년에게는 55만9천원, 4학년에게는 65만3천500원의 월급을 지급해 사관생도와 양성비용에서 차이가 컸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1∼10월 세금, 263조 4천억원…전년비 26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