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신입직 구직자 희망 연봉은 3천40만원
허승혜 기사입력  2019/01/28 [09: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신입직 취업을 준비하는 구직자들이 가장 원하는 직장은 공기업이라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28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최근 신입직 취업 준비생 1천34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장 취업하고 싶은 기업으로 '공기업'을 꼽은 응답자가 전체의 46.0%에 달해 거의 절반에 달했다.

 

중견기업과 대기업이라는 응답이 각각 22.5%와 17.7%로 그 뒤를 이었고, 중소기업을 원한 구직자는 전체의 10.2%에 그쳤다.

 

공기업 취업 희망자의 경우 그 이유에 대해서는 '복지제도'라는 답변이 71.5%(복수응답)로 압도적으로 많았다. 대기업을 원하는 구직자는 '연봉 수준'이라는 응답 비율(27.3%)이 가장 높았다.

 

중견·중소기업에 취업하고 싶다는 구직자의 경우 '직무경력을 쌓은 뒤 이직하기 위해서'라고 밝힌 비율이 각각 56.4%와 67.2%에 달했다.

 

신입직 구직자들의 희망 연봉은 평균 3천40만원으로 집계됐으며, 최종학력별로 비교적 큰 차이를 보였다.

 

4년제 대학 졸업자의 경우 평균 3천170만원에 달했으며, 전문대 졸업자와 고교 졸업자는 각각 2천850만원과 2천870만원으로 비슷한 수준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GDP의 1.5배 넘는 돈 시중에 풀려…세계 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