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2032년 올림픽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
강수빈 기사입력  2019/02/12 [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서울특별시가 남북이 공동으로 개최를 추진하는 2032년 하계올림픽의 남측 유치 신청 도시로 결정됐다.

 

대한체육회는 11일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에서 정기 대의원총회를 열어 동·하계 올림픽 정식 종목 대의원을 대상으로 투표를 진행해 서울을 2032년 하계올림픽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49표 중 과반인 34표를 획득해 유일한 경쟁 도시인 부산광역시를 따돌렸다.

 

서울시는 이로써 1988년 서울올림픽을 개최한 이래 44년 만에 두 번째 올림픽 유치에 도전한다.

 

북측의 유치 신청 도시로는 평양이 사실상 결정된 상태다.

 

박원순 서울시장과 오거돈 부산시장은 대의원들을 상대로 프레젠테이션을 진행했고, 각종 국제대회와 이벤트 유치 경험이 앞서고, 인프라도 충분한 서울이 압도적인지지를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9월 19일 평양에서 발표한 평양공동선언에서 2032년 하계올림픽 공동 개최를 추진하기로 합의했다.

 

체육회는 지난달 유치를 신청한 서울시와 부산시 실사를 마쳤고, 이 결과를 1월 31일 이사회에 보고했다.

 

유치 신청 도시로 선정된 서울시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기획재정부의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평가를 받는다.

 

체육회는 정부 평가 후 '국제행사 국내유치를 위한 정부 보증서'를 정부로부터 전달받아 오는 15일 스위스 로잔에서 열리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주재 남북 2020년도쿄올림픽 단일팀 구성 회의 때 IOC에 유치신청서와 함께 제출할 예정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W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