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물가 4개월 만에 반등…상승률 9개월 만에 최고
이경 기사입력  2019/03/15 [09:23]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가 오른 영향으로 수출물가가 넉 달 만에 반등했다. 수입물가는 9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뛰었다.

 

반도체 수출물가는 7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5일 발표한 ‘2019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2월 수출물가지수(2010년=100·원화 기준)는 82.97로 한 달 전보다 0.2% 올랐다. 이는 지난해 11월이후 4개월 만에 상승한 셈이다.

 

유가 상승에 석탄 및 석유제품 수출물가는 8% 올랐다. 상승률은 2018년 5월(8.4%) 이후 가장 높다. 지난달 월평균 두바이유는 배럴당 64.59달러로 한 달 전보다 9.3%올랐다.

 

반면 주력 수출품목인 D램 수출물가는 6.9% 하락해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연속 내림세다. 하락 기간은 2016년 2∼8월(7개월) 이후 가장 길다. 하락폭은 1월(14.9%)에 비해 축소했다. 플래시메모리 수출물가도 2.4% 떨어졌다. 모니터용 액정표시장치(LCD)는 1.8%, TV용 LCD는 1.5% 하락했다.

 

수입물가지수는 86.56으로 전월보다 1.9% 올랐다. 상승률은 지난해 5월(2.7%) 이후 가장 높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유가 상승 영향에 5.1% 뛰었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0.2%, 수입물가는 2% 상승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국제유가, 글로벌 경기침체 우려에 하락…W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