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상차림 비용, 전통시장이 대형마트보다 18% 저렴
이경 기사입력  2019/08/28 [10:4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올해 서울 6~7인 가족 추석 차례상 차림 비용은 전통시장을 이용할 경우 평균 19만3천938원, 대형마트를 이용할 경우 평균 23만6천565원으로 나타났다.

 

올해도 전통시장이 대형마트에 비해 약 18%가량 저렴하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서울 시내 전통시장 50곳, 대형마트 25곳, 가락시장 내 가락몰 등 총 76곳을 대상으로 추석 차례상차림 비용을 조사해 28일 발표했다.

 

지난 19일 하루 동안 서울시 물가 조사 모니터단 25명이 조사대상 76곳을 방문해 추석 성수품의 소매 비용을 알아봤다. 점차 단출해지고 있는 차례 상차림 추세를 반영해 주요 36개 품목의 가격을 조사했다.

 

전통시장 구매 비용은 전년 대비 0.7% 상승했고, 대형마트 구매 비용은 전년 대비 6.9% 상승했다.

 

가락동 농수산물도매시장 내 가락몰에서의 구매 비용은 17만7천594원으로 전통시장과 대형마트에 비해 각각 8%, 25%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시농수산식품공사는 올해 이른 추석으로 사과와 배 등 과일 가격이 대과를 중심으로 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배추와 무는 작황 호조 등으로 약보합세, 명태와 명태포는 어획량이 감소해 상승세가 유지될 것으로 각각 전망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만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