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여파…9·10월 아파트 9만여가구 분양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19/09/11 [10: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확대 시행을 앞두고 건설사들의 밀어내기 분양이 이어지고 있다.

 

1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9∼10월 이미 분양을 했거나 예정인 물량은 지난 6일 조사 기준 9만780가구(총가구수 기준, 임대 포함)로 집계됐다.

 

이는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책 발표(8월12일) 직전인 지난달 9일에 조사된 총 6만6천346가구보다 2만4천434가구 늘어난 수치다.

 

이르면 10월 투기과열지구 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건설사들의 밀어내기 분양이 증가하면서 물량이 쏟아지는 것이다.

 

특히,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이 유력한 서울은 정부의 상한제 발표 직전 9∼10월 분양 예정 물량이 2천813가구였다가 지난 6일 기준 7천736가구로 늘어났다.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은 약 한 달 새 분양 계획 물량이 1만2천632가구 증가했다.

 

최근들어 청약 경쟁률도 치솟고 있다.

 

올해 들어 평균 청약경쟁률이 100대 1을 넘은 단지는 총 7곳으로, 이 가운데 4곳이 최근 수도권에서 분양된 물량이다.

 

부동산114는 이번 추석 연휴가 끝난 직후부터 10월까지 전국적으로 6만8천832가구가 분양될 것으로 예상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은행, 기준금리 1.25%로 인하…2년만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