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스크 사태' 마스크 사재기한 업자 적발
신경진기자 기사입력  2020/03/02 [14: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뉴스포커스 신경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대란’이 일어난 가운데, 마스크를 동일한 판매처에 대량으로 판매하고 판매 사실을 신고하지 않은 업자들이 경찰에 적발됐다.

 

2일 인천 중부경찰서는 물가안정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A(40)씨 등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지난달 24일 경기도 시흥시 한 물류창고에서 대구 지역 유통업자에게 마스크 1만장을 판매하고도 해당 사실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신고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이 사재기 등으로 확보해 뒀던 마스크를 판매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들은 특정 유통업자에게 KF94 방역용 마스크 총 1만여장을 장당 2천650원씩에 판매했다.

 

이달 12일부터 시행에 들어간 '보건용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고시'에 따르면 판매업자는 마스크 1만개 이상을 판매할 경우 가격·수량·판매처를 다음날 낮 12시까지 식약처에 신고해야한다.

 

경찰은 전날 오전 2시께 경기도 특별사법경찰 등과 이들의 마스크 보관 창고에 대한 단속을 벌여 정부 조치 위반 내용을 확인했다. 

 

또, 이들이 정부 조치 사항을 어기고 판매한 마스크가 더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수사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정부, 27일부터 국내·국제선 탑승객 마스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