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 산후조리원에서 평균 13일 머물며 238만원 시용
허승혜 기사입력  2020/06/03 [10: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산모들이 산후조리원에서 평균 13일간 머물며 240만 원에 육박하는 비용을 쓴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소비자단체인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지난해 5~8월 전국 산후조리원을 이용한 산모 350명을 대상으로 이용실태와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 산후조리원의 평균 이용 기간은 13.23일, 이용금액은 238만2천 원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산후조리원을 이용하게 된 동기로는 '신생아 돌봄에 대한 부담감 때문에'라는 답이 5점 만점에 4.57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본인 임의로 산후조리를 더 잘하고 싶어서'(4.42점), '본인을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3.89점), '가족의 추천으로'(3.76점) 등의 순이었다.

 

산후조리원 이용 비용이 비싸다고 느끼는 정도는 5점 만점에 평균 4.03점으로 조사됐다.

 

산모 대부분이 산후조리원 비용을 부담스럽게 느낀다는 방증이라고 녹색소비자연대전국협의회는 설명했다.

 

한편, 산후조리원에 대한 전반적인 만족도는 '매우 만족하지 못한다'를 1점, '매우 만족한다'를 5점으로 놓고 계산하니 3.97점으로 나타났다.

 

식사 만족도가 4.21점으로 가장 높았고, 신생아 관리(4.07점), 친절도(3.98점), 산모 관리(3.95점), 숙박시설(3.84점), 편의시설(3.74점) 등이 뒤를 이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일본 불매운동 1년…맥주 84%↓·승용차 5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