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생산자물가 4월 수준…농림수산품 오르고 공산품 내리고
이경 기사입력  2020/06/23 [11: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5월 생산자물가가 4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농수산물 물가는 오른 반면, 화학제품 등 공산품 물가가 떨어졌다.

 

2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101.98(2015년=100)로 전월과 같았다. 3개월 연속된 하락세가 일단 멈춘 셈이다.

 

품목별로는 농림수산품 물가가 4월보다 2.7% 올랐다.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관련 수요가 늘었기 때문이라는 게 한은의 분석이다.

 

금융보험서비스(0.9%), 음식점·숙박서비스(0.2%) 등을 포함한 서비스 물가는 0.1% 올랐다.

 

반면 공산품 물가는 화학제품(-0.7%), 컴퓨터·전자·광학기기(-0.5%) 등을 중심으로 0.2% 떨어졌다.

 

5월 생산자물가지수는 1년 전인 작년 5월과 비교하면 1.7% 낮았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여파로 수요가 위축되면서 석탄·석유제품 물가가 작년 동기대비 무려 45.5%나 떨어졌다. 이는 한은이 생산자물가지수를 작성한 1965년 1월 이후 최대 하락 폭이다. 기존 최대 기록은 4월의 -43.5%였다.

 

수입품까지 포함해 가격 변동을 측정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 대비 1.2%, 작년 동월 대비 5.1% 떨어졌다.

 

국내 출하에 수출품까지 더한 총산출물가지수의 경우 두 기준 하락률이 각 0.1%, 3.2%로 집계됐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일본 불매운동 1년…맥주 84%↓·승용차 51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