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 7월 소비자물가 0.3%↑…전세가격도 0.3% 올라
이경 기사입력  2020/08/04 [10:45]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뉴스포커스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1년 전보다 0.3% 올랐다. 4월 이후 석 달만의 상승이다.

 

4일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86(2015년=100)으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0.3%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작년에 12개월 연속 1%를 밑돌다 올해 1∼3월에는 1%대로 올라섰다. 하지만 코로나19 여파로 4월 다시 0%대 초반으로 떨어졌고 5월에는 마이너스(-0.3%), 6월에는 보합(0.0%)을 나타냈다.

 

농산물 및 석유류 제외지수(근원물가)는 0.7% 상승했고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기준 근원물가인 식료품 및 에너지제외지수도 0.4% 올랐다.

 

신선식품지수는 1년 전보다 8.4% 상승했다. 2018년 11월(10.5%) 이후 최대 상승폭이다. 특히 신선채소가 16.5% 올랐다.

 

체감물가를 나타내는 생활물가지수는 변동이 없었다.

 

소비자물가에 소유주택을 사용하면서 드는 서비스 비용을 추가한 자가주거비포함지수는 1년 전보다 0.3% 올랐다.

 

집세는 0.2% 상승해 전체 물가를 0.02%포인트 올리는 데 기여했다. 특히 7월 전세 가격은 1년 전보다 0.3% 올라 2019년 5월(0.3%) 이후 최고 상승률을 기록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8월 5대 은행 신용대출 4조 급증…사상 최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