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불매운동 1년…맥주 84%↓·승용차 51%↓
허승혜 기사입력  2020/08/10 [10: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지난해 7월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로 1년간 일본제품 불매 운동이 일어나 맥주와 승용차 등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더불어민주당 김영배 의원이 관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일본산 소비재 수입액(잠정치)은 2억5천257만달러로 1년 전보다 23.4% 감소했다.

 

일본산 소비재 중에도 맥주와 담배, 승용차 등의 수입이 특히 급감했다.

 

일본산 맥주 수입액은 68만5천달러로 1년 전보다 84.2% 줄었다. 5월(-87.0%)과 6월(-96.4%)에 이어 상당폭의 감소세가 계속되고 있다.

 

2018년까지 한국은 일본 맥주업계의 최대 해외시장이었으나 지난해 7월 불매 운동 이후에는 판매량이 급감했다.

 

일본산 담배 수입액은 6천달러로 89.0% 줄었다. 담배 수입액 역시 5월(-96.2%), 6월(-88.4%)에 이어 계속 감소 추세다.

 

일본산 승용차 수입액은 5천235만2천달러로 51.6% 감소했다. 2천∼3천cc 차량의 수입액 감소폭이 72.6%로 가장 컸고, 1천500∼2천cc(-61.3%), 하이브리드(-40.0%)가 뒤를 이었다.

 

일본산 미용기기(-81.6%), 낚시용품(-69.0%), 완구(-33.4%), 가공식품(-33.1%), 화장품(-30.4%), 비디오카메라(-28.4%) 수입액도 감소했다.

 

다수의 일본산 제품 수입액이 감소했지만, 수입액이 늘어난 품목도 일부 있었다.

 

일본산 오토바이 수입액은 537만4천달러로 1년 전보다 228.6% 늘었다.

 

일본산 애완동물사료(78.5%), 골프채(61.4%), 사케(15.2%)도 수입액이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기상청, 11월∼내년 1월 평년 수준 추위 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