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통상자원부, 8월 수출 9.9%하락…6개월 연속 감소세
이경 기사입력  2020/09/01 [12:2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8월 수출이 7월에 이어 두 달 연속 한 자릿수 대 감소율을 유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달 수출이 작년 동기 대비 9.9% 감소한 396억6천만달러를 기록했다고 1일 밝혔다.

 

월별 수출은 6개월째 감소세를 걷고 있다. 코로나19 여파로 2월 3.6% 증가에서 3월 1.7% 감소로 돌아선 뒤 4월(-25.6%), 5월(-23.8%), 6월(-10.8%)까지 3개월 연속 두 자릿수대 감소율을 보이다 7월에 한 자릿수(7.1%)로 둔화했다.

 

하루 평균 수출액도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18억 달러대로 진입했다.

 

15대 수출 품목 가운데 반도체(2.8%), 가전(14.9%), 바이오·헬스(58.8%), 컴퓨터(106.6%)가 수출을 떠받혔다. 반도체 수출은 올해 1~8월 누계 기준 플러스로 전환했다.

 

다만 나머지 11개 품목 수출은 여전히 부진했다.

 

철강(-19.7%), 무선통신(-31.7%), 자동차(-12.8%), 일반 기계(-17.1%), 석유제품(-44.0%), 선박(-31.5%), 차 부품(-27.0%) 등 주력제품들이 줄줄이 두 자릿수대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조업일수 부족 영향으로 중국(-3.0%)과 미국(-0.4%), EU(-2.5%) 등 3대 시장으로의 수출도 소폭 감소했다. 그러나 하루 평균 수출로 보면 23개월 만에 3개 시장에서 모두 플러스로 전환했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8월 수입은 16.3% 감소한 355억4천만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수지는 41억2천만달러로 4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갔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기상청, 11월∼내년 1월 평년 수준 추위 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