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청, 11월∼내년 1월 평년 수준 추위 전망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0/10/26 [13:4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다음 달부터 내년 1월까지 기온은 전체적으로 평년 수준일 것으로 예상됐다.

 

기상청은 26일 발표한 '3개월(11월∼2021년 1월) 월별 전망'에서 11월과 12월 기온은 대체로 평년(7.0∼8.2도, 1.0∼2.0도)과 비슷하고 1월(영하 1.6∼0.4도)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높겠다고 예상했다.

 

11월은 주로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받아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큰 날이 많고 북쪽에서 내려온 찬 공기가 일시적으로 영향을 미치면서 다소 추운 날씨를 보일 때가 있겠다고 내다봤다.

 

12월은 찬 공기와 상대적으로 따뜻한 공기의 영향을 주기적으로 받아 기온의 변화가 클 것으로 보인다. 또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는 날이 있을 전망이다.

 

내년 1월은 대륙고기압과 이동성 고기압의 영향을 주기적 받아 건조한 날이 많고, 찬 대륙고기압이 확장할 때 지형적인 영향으로 서해안과 제주도에는 다소 많은 눈이 내릴 수 있다.

 

이번 겨울은 건조한 날이 많은 가운데 11월과 내년 1월 강수량은 평년과 비슷하거나 적고, 12월은 평년과 비슷하겠다.

 

엘니뇨·라니냐 감시구역의 해수면 온도는 겨울철까지 평년보다 낮은 라니냐 상태가 유지될 것으로 분석됐다.

 

11월 이상저온 발생일수는 평년(3일)과 비슷하거나 적고, 이상고온 발생일수는 평년(3일)과 비슷하겠다.

 

기상청은 다음 달 23일 겨울철(12월∼내년 2월) 전망을 발표할 예정이나 국민·언론과의 소통을 강화하기 위해 한 달 앞서 3개월 전망을 내놓았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기혼여성 6명 중 1명 경력단절…1위 '육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