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염 치료제, 코로나19 중환자 사망률 24% 낮춰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1/08 [07:44]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류머티즘성 관절염 치료제 2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환자 사망률을 24% 낮춰주는 것으로 분석됐다.

 

7일(현지시간)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전 세계 15개국 3천900명 이상의 환자를 대상으로 일련의 임상 시험을 진행하는 '리맵-캡'(Remap-Cap) 연구팀은 이같은 초기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입원환자 중 상태가 심각해 집중치료실로 옮겨진 이들 중 일반적인 치료를 받는 그룹과 류머티즘 관절염 치료제인 토실리주맙(tocilizumab) 및 사릴루맙(Sarilumab)을 정맥 내 주입한 그룹을 나눠 비교했다.

 

이후 최소 21일간 환자 상태 개선 정도를 살펴봤다.

 

모두 6개국에서 792명의 집중치료실 환자가 시험에 참여했다.

 

그 결과 일반 치료를 받은 이들의 사망률은 35.8%인 반면, 토실리주맙 치료를 받은 이의 사망률은 28%, 사릴루맙은 22.2%로 집계됐다.

 

이들 두 치료제를 평균하면 사망률이 27.3%로, 일반 치료를 받은 이들에 비해 8.5%포인트(p) 낮았다. 사망 확률이 24% 줄어드는 셈이다.

 

가디언은 이전에 토실리주맙이 코로나19 중환자의 상태 개선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있었지만, 또 다른 시험에서는 엇갈리는 결과가 나온 바 있다고 전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한국은행, 올해 성장률 3% 유지…수출 호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