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美 특허 등록...삼성전자·LG그룹 2·3위
뉴스포커스 인터넷뉴스팀 기사입력  2021/02/05 [07:49]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 뉴스포커스

 

 

삼성전자와 LG그룹이 미국에서 특허등록 2, 3위 기업에 나란히 이름을 올렸다.

 

5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미국 지식재산권자협회(IPO)가 최근 발표한 '2020년 미국 특허등록 상위 300대 기업·기관(Top 300 Organizations Granted U.S. Patents in 2020)' 명단에서 미국의 IBM이 1위, 삼성전자가 2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8천539건의 특허를 등록해 2007년 이후 14년째 2위 자리를 지켰다.

 

IBM의 등록건수는 총 9천435건으로, 삼성전자와의 차이는 900건 미만이다.

 

3위는 LG그룹으로 전년보다 4% 증가한 총 5천112건이 등록됐다.

 

IPO는 2019년까지 LG전자와 LG화학, LG디스플레이, LG이노텍의 특허 건수를 별도로 공개했으나 이번에 LG그룹으로 묶어 발표했다.

 

2019년의 경우 LG전자는 2천810건(9위), LG디스플레이 866건(53위), LG화학 795건(59위), LG이노텍 402건(123위) 등 총 4천873건의 특허를 각각 등록한 바 있다.

 

4위는 캐논으로 3천689건을 등록했고 5위는 인텔(3천284건)이며 레이테온 테크톨로지스(3천213건), 화웨이(3천178건), 마이크로소프트(2천972건), TSMC(2천892건), 소니(2천886건)가 6∼10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지난해 전년대비 12% 증가한 2천840건의 특허를 등록해 2019년 14위에서 지난해는 11위로 3계단 올라섰다.

 

미국의 반도체 기업 퀄컴은 지난해 2천297건을 등록해 17위, 마이크론은 1천535건으로 22위, 일본 반도체 회사 키옥시아 홀딩스는 756건으로 59위를 각각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LG외에 한국 기업 중에서는 현대자동차가 1천626건의 특허를 등록해 21위에 랭크됐고, SK그룹이 1천91건으로 43위를 기록해 50위권 내에 들었다.

>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뉴스포커스



중소벤쳐기업부, 소상공인 51만명 대상...버
많이 본 뉴스